기사제목 '인간을 키우는 고양이' 신간 발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간을 키우는 고양이' 신간 발표

기사입력 2020.05.11 17: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png
“고양이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런 엉뚱한 행동을 하는 걸까?”

48만 명의 구독자를 사로잡은 유튜버 haha ha의 고양이 에세이가 드디어 출간되었다. 고양이 에세이가 쏟아지는 출판 시장에서 또 고양이 에세이라니? 하지만 『인간을 키우는 고양이』는 제목부터 조금 다르다. “고양이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런 엉뚱한 행동을 하는 걸까?” 애묘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해봤을 법한 생각에서 시작된 이 책은 기존의 고양이 에세이들과는 달리, 고양이 관점에서 묘생을 풀어낸 이야기이다. 

고양이에게 정을 주지 않겠다 했던 haha ha에게 처음 받아본 원고는 어땠을까? 그의 말과 다르게 고양이들의 일상을 꾸밈없이 바라보는 haha ha의 애정과 상상력이 원고 곳곳에 한껏 묻어나 있었다. 마치 내가 길막이가 되어 양어장을 누비고 다니는 듯한 독특한 체험에 심장이 반응하기 시작했다. 

이 책에는 haha ha가 직접 찍은 양어장 고양이들의 사진이 담겨있다. 『인간을 키우는 고양이』를 펼치면 그들의 묘생을 사진으로 생생히 볼 수 있다. 책이 절판되고 인쇄된 모든 책이 썩어 사라질 때까지도 이 책을 펼치는 누군가는 그들을 느낄 수 있다. 지구에 존재하는 생명체 대부분이 이 세상에 존재했는지도 모른 채 다른 세상으로 떠나버린다. 특히나 이름없이 거리를 떠도는 길냥이라면 더더욱. 그런 점에서 haha ha의 고양이들은 참 부러운 친구들이다. 

사실 고양이가 인간을 ‘키운다’는 건 우스갯소리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고양이를 ‘키운다’는 기존의 인간 중심적 사고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 고양이와 인간이 평화롭게 공생하는 세상이 오길 희망한다. 


(사진=네이버책 인간을 키우는 고양이)

<저작권자ⓒ애견신문사 & koreado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432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